깃허브 블로그 만들기 (1) 삽질의 연속

깃허브 블로그 만들기 (1) 삽질의 연속

Summary:

깃허브 블로그를 만들어보자! (험난함 주의)


결심

난 많은 블로그를 가지고 있다. 만들고 지우고, 만들고 지우고, 만들고 지우고.. 몇 년째 같은 과정을 반복했다. 뭔가를 기록하고 저장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문제는 이 기록이 에버노트(Evernote), 베어(Bear), 분더리스트(Wunderlist), 애플 기본메모, 메모장, 마인드노드, 스티커, 포스트잇 등 너무 많은 곳에 흩뿌려져 있다는 것이다.

pic1

총체적 난국


‘이거 좀 모아야겠는데?’라는 생각이 들 때마다 블로그를 새로 팠다. 주로 네이버 블로그를 만들었는데 하나의 주민등록번호 당 계정을 3개까지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블로그를 맘껏 꾸미고 방치하다가 탈퇴하고 재가입하고 또 블로그를 만들었더랬다.

이젠 결심했다. 정착할거다. 진짜 한 곳에, 내가 가장 아끼는 하나의 공간에 정리하고자 깃허브 블로그에 도전했다.


나에게 깃허브란?

개발자들의 영역
리포지토리? 푸쉬? 깃?
까만건 배경이고 하얀건 영어겠구나.

사실 깃허브 계정도 4개다. 처음엔 Coursera의 Data scientist 과정을 수강하는 데 필요해서 만들었고 열심히 커밋한 결과 연두색~초록색도 조금 있었다. 그러나 강좌 종강과 동시에 방치되었고 몇달 뒤 새 마음 새 뜻으로 계정을 팠는데 이 또한 제대로 돌아가지 못했다. 몇 번의 시행착오를 거쳐 얻은 교훈은 깃은 정말 어렵다는 것. 자꾸 주변에서 “어렵지 않다, 한 번만 익히고 나면 네이버 블로그보다 훠얼씬 강력하다”고 잔소리했지만 나에겐 무섭기만 한 걸 어쩌겠는가.

진입장벽이 높은 탓인 것 같다. 네이버 블로그에는 수정 버튼을 눌러서 수정하고 작성 버튼을 눌러서 글을 쓰면 그만이다. 근데 깃허브란 놈은 문서 하나 만드는 데도 딱 봐도 컴퓨터가 고장났을 때 써야할 것만 같은 새까만 창에 몇 단계에 걸친 영어를 써야만 수정이 반영되니까.

그렇게 2년 가까이 겪었던 잊을만 하면 건드려보고 건들자마자 바로 잊어버리는 악의 순환을 깨고자 바로 어제 떨리는 마음으로 다시 깃허브에 접속했다.


깃허브 블로그 생성 1차시도

난 개발자가 아니다. 단지 딱 누가봐도 내 것인, 나의 한 땀 한 땀이 들어간 포트폴리오 겸 블로그를 만드는 것이 목표인데 무료로 이 목표를 이룰 수 있는 방법이 깃허브라 깃허브 블로그를 선택했다.

깃허브 블로그를 만드는 방법을 구글링하다가 가장 먼저 내 눈에 들어온 사이트.

Github Page 만들기 :: 커스텀 도메인의 적용 - by minieetea

이 글을 참고해서 도전했다. 기억을 더듬어 깃허브 계정을 찾아 로그인하고, 리포지토리를 만들고! 오 여기까지 괜찮다. 근데 페일.

pic2

설정의 Github Pages 에서 링크에 따르면 커스텀 도메인을 설정하면 CNAME라는 파일이 생성된다는데 내 화면은 다르게 생겼다. CNAME도 생기지 않았다. 자연스레 그 다음단계로도 진전이 불가능했다. 지금 다시 생각해보면 이 게시글의 제목이 이라서 내가 만들고 싶은 블로그를 만드는 튜토리얼이 아닌걸까...?

깃허브 블로그 생성 2차시도

  1. Github 페이지를 이용하여 개인 페이지 구성하기

  2. JEKYLL + GITHUB 로 블로그 만들기 (개인 기록용)

구글링하면서 무려 300여 개 사이트에 들어가 튜토리얼을 보고 시도했다. 결과부터 말하면 블로그 만들기는 실패(좌절). 어쨌든 내게 유의미했던 튜토리얼은 위 두 가지다.

[Github 페이지를 이용하여 개인 페이지 구성하기] (http://thdev.net/644)에 따르면,

  1. 깃허브 가입하기
  2. 깃허브에 새로운 레포지토리 생성
  3. 생성한 레포에 간단하게 Auto Build하기

1번과 2번은 이미 수행했다. 문제는 3번 과정인데 가이드에는 Settings - Github Pages에서 Launch automatic page generator을 클릭하라고 하지만 내 세팅페이지는 그게 없다. 몇 번이나 repository를 지웠다가 생성하면서 재시도했지만 뭐가 잘못된건지 알 수가 없었다.

그 다음으로 찾은 블로그가 JEKYLL + GITHUB 로 블로그 만들기 (개인 기록용)이다. 이 블로그 템플릿이 너무 내 스타일이다. Willian Justen이라는 분이 만든 Jekyll 템플릿인데 그냥 네이버 블로그로 돌아갈까 싶은 고민을 싹 없애줬다. 포스팅을 읽어보니 이 분도 깃과 깃허브를 전혀 쓸 줄 모른단다. 그럼 나도 이 글만 따라하면 만들어낼 수 있을까?

결국 이 블로그에서도 나의 문제에 대한 해결 단서를 찾을 수 없없다. 하지만 그보다 더 큰 성과는 예쁜 지킬 템플릿이 존재한다는 것과 깃을 잘 모르더라도 카테고리를 나눠서 블로그 포스팅을 할 수 있다는 것. 일단 마크다운 문법이나 익히고 있어야겠다.

Hyeyeon

A Blog about E-Commerce and Product Management

comments powered by Disqus

    rss facebook twitter github youtube mail spotify instagram linkedin google google-plus pinterest medium vimeo stackoverflow reddit quora